드래곤 퀘스트 빌더즈 후기

드래곤 퀘스트 빌더즈도 드디어 엔딩을 봤습니다.

몇달 전에 마지막 장인 “라다톰 편”에서 빛의 갑옷의 재료를 하지 못하고 헤매다가, 12월이 되어서야 드디어 재료를 다 모아서 마지막 장까지 모두 클리어하게 되었습니다.

드래곤 퀘스트 빌더즈의 전투는 전반적으로 쉬운 편입니다. 각 도구의 특성을 잘 활용하기만 한다면 전투는 수월합니다. (특히 마법 대포라던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지막 보스인 용왕의 난이도는 꽤 도전적이어서 재미있었습니다.

라다톰 편은 마지막에 전설의 무기/갑옷 구하는 것이 어려워서 30일 안에 클리어하는건 정말 어려울 것 같은데.. ㄷㄷ 저걸 해내는 사람이 있겠죠?

 

이 게임을 하기 전에는 iOS판 드래곤 퀘스트 1과, PS4판 드래곤 퀘스트 11을 해보았습니다. 세계관 자체는 드래곤 퀘스트 1~3과 이어져있지만, 이 게임은 해당 세계관 상에서의 디스토피아 설정이기 때문에(…) 큰 관련이 있지는 않습니다. 드래곤 퀘스트 시리즈를 접하지 않은 분들도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게임인 것 같습니다.

이 게임의 그래픽도 아기자기해서 좋았고, 게임 방식과 레벨 디자인 모두 마음에 들었습니다. 가볍게 즐길 수 있으면서도, 간혹 도전적인 퀘스트나 몬스터가 있어서 지루하지도 않았습니다. 몇달 전에 이 게임을 처음 접했을 때는 챕터 2까지 클리어한다고 꼴딱 밤을 새우기도 했습니다.

각 캐릭터의 스토리도 길지는 않지만, 퀘스트 위주로 간략하게 진행되기 때문에, 이 점도 지루하지 않게 만들었습니다. 각 챕터의 주요 캐릭터에 애정이 갈 수 있도록 적절하게 스토리가 배치된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아쉬운 부분은 많습니다. 아직 빌더즈 시리즈의 첫 작품이어서 그런지, 3D 시점이 너무 혼란스럽습니다. 게임 특성 상 건물이나 주변 자연경관의 형태가 일정하지 않아서, 3D 공간의 카메라에 다른 건물이나 큰 자연경관이 가리지 않도록 해야 할텐데요. 이 게임은 그러한 3D 시점 관리가 잘 되지 않는 것 같습니다.

내년 초에는 드래곤 퀘스트 빌더즈 2가 한국어화 발매된다고 하는데, 이러한 장단점이 어떻게 반영되었을 지 궁금합니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원어-발음-번역 | 원어-번역 | 원어 |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