僕らだけの等身大 – Goose house

이번에 소개할 곡은 “僕らだけの等身大(보쿠라다케노토-신다이; 우리들만의 등신대)”입니다.

이 곡은 싱글 앨범 “僕らだけの等身大” 타이틀 곡이기도 하고, 이번 정규 앨범 “HEPTAGON”에도 첫 곡으로 수록되었습니다.

다른 가수의 개성있는 곡조차도 자신의 스타일로 소화해냈던 Goose house의 스타일을 그대로 보여주는 곡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어떤 일이든 잘하려면 다른 사람의 발자국을 따라가야 하는 법이니까요. 그럼에도 자신의 색깔을 입혀나서 우리들만의 등신대를 그린 Goose house가 대단하게 느껴집니다. :)

* 발음 및 번역은 클릭하여 숨길 수 있습니다.
思い上がったプライドは
오모이아갓타프라이도와
우쭐해하는 자존심을
何度もやぶり捨てたのに
난도모야부리스테타노니
몇번은 찢어버렸지만
転べばやっぱり痛くって
코로베바얏빠리이타쿳테
넘어져보니 역시 아파서
うなされながら 寝返りをうつ夜
우나사레나가라 네가에리오우츠요루
악몽을 꾸며 몸을 뒤척이는 밤
時間の槍に追いやられ
지칸노야리니오이야라레
시간의 창으로 몰려버리고
無情の盾にはじかれて
무죠-노타테니하지카레테
무정의 방패에 놓여버린 채
仰向けに空見上げてた
아오무케니소라미아게테타
누워서 하늘을 바라보았어
納得させて また立ち上がって
낫토쿠사세테 마타타치아갓테
현실을 납득한 채 다시 일어서서
いつかやれる もっとやれる
이츠카야레루 못토야레루
언젠가 할 수 있어, 더 할 수 있어
今は頼りない言い訳も
이마와타요리나이이이와케모
지금은 못 미더운 변명이지만
きっとどっかで本気にしてるんだ
킷토돗카데혼키니시테룬다
분명 어딘가는 진심으로 다 하고 있어
あきらめてないんだ
아키라메테나인다
포기하지 마
夢を見るならどうしたって背伸びはするんだ
유메오미루나라도-시탓테세노비와스룬다
꿈을 보려면 어떻게든 발돋움을 해야 해
頬に打ちつける雨に目を細めても
호-니우치츠케루아메니 메오 호소메테모
뺨을 때리는 비를 보고 웃음짓지만
誰かの真似をしたって 心は削ぎ落とせないさ
다레카노마네오시탓테 코코로와소기오토세나이사
누군가의 흉내를 냈다고 해도 마음을 깎아낼 수는 없어
でこぼこだっていいから
데코보코닷테이이카라
울퉁불퉁해도 좋으니까
僕らだけの等身大を描くよ
보쿠라다케노토-신다이오에가쿠요
우리들만의 등신대를 그릴거야
拾ったまんまの言葉を
히롯타만마노코토바오
말을 골라낸 채로
並べてもすぐ見抜かれて
나라베테모스구미누카레테
늘어놓아도 곧장 알아차려서
情けない心臓に刺さる
나사케나이신조-니사사루
무정한 심장에 꽂혀버리는
冷たい視線 いつも怯えている
츠메타이시센 이츠모오비에테이루
차가운 시선을 언제나 무서워 하고 있어
奇抜な真似はできなくて
키바츠나마네와데키나쿠테
기발한 흉내는 할 수 없어서
常識はいかがわしくて
죠-시키와이카가와시쿠테
상식은 의심스러워서
地に足つけられないまま
치니아시츠케라레나이마마
땅에서 발을 떼지 못한 채
机の上で ずっと縮こまって
츠쿠에노우에데 즛토치지코맛테
책상 앞에서 줄곧 움츠러들었어
いつか見える きっと見える
이츠카미에루 킷토미에루
언젠가 보일 거야, 반드시 보일 거야
黄昏れた希望さえも
타소가레타키보-사에모
어두워지기 시작한 희망이라도
あてにしながら
아테니시나가라
믿으면서
じたばたしてるんだ
지타바타시테룬다
바둥거리는 거야
信じてみたいんだ
신지테미타인다
믿어 보는거야
夢を見る道はいつだって
유메오미루마치와이츠닷테
꿈에서 그리던 길은 언제나
真っ暗で手探りで
맛쿠라데테사구리데
너무 어두워서 손으로 더듬어야 하지
かかとすり抜ける風に 背が 震えても
카카토스리누게루카제니 세가 후에테모
발뒤꿈치로 빠져나가는 바람에 몸이 떨리지만
誰かの足跡だって 真っすぐには伸びてないさ
다레카노아시아토닷테 맛스구니와노비테나이사
누구의 발자국이든 곧장 이어져있지는 않아
曲がりくねっていいから
마가리쿠넷테이이카라
헤매더라도 좋으니까
僕らだけの等身大を描くよ
보쿠라다케노토-신다이노에가쿠요
우리들만의 등신대를 그리자
誰と比べ 何を重ね
다레토나라베 나니오카사네
누구와 비교해, 무엇과 겹쳐
僕の等身大と言うの?
보쿠노토-신다이토이우노?
이런 걸 나의 등신대라고 부르는 거야?
初めての服を試すような
하지메테노후쿠오타메스요-나
새 옷을 입어보는 것 처럼
不安な顔のままで
후안나카오노마마데
불안해 하는 채로
夢を見るならどうしたって強気にならなきゃ
유메오미루나라도-시탓테츠요키니나라나캬
꿈을 보려면 어떻게든 투지가 있어야 해
頬に打ちつける雨も笑いとばせたら
호-니우치츠케루아메모와라이토바세타라
뺨을 때리는 비조차도 웃어넘기면서
誰かの真似をしたって 心は削ぎ落とせないさ
다레카노마네오시탓테 코코로와소기오토세나이사
누군가의 흉내를 냈다고 해도 마음을 깎아낼 수는 없어
でこぼこだっていいから 僕らだけの等身大を描こう
데코보코닷테이이카라 보쿠라나케노토-신다이오에가코-
울퉁불퉁해도 좋으니까 우리들만의 등신대를 그리자

Leave a Reply

원어-발음-번역 | 원어-번역 | 원어 |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