冬のエピローグ – Goose house

news12_normal

news12_limited

“冬のエピローグ(후유노에피로-그; 겨울의 에필로그)”는 Goose house의 9번째 앨범 “光るなら(히카루나라; 빛난다면)”의 커플링 곡입니다.

타이틀 곡인 “光るなら“가 꿈을 함께 이루어나가는 동료를 응원하는 노래라고 한다면, 이 곡 “冬のエピローグ”는 이별 후에도 남아있는 그리움에 대한 노래입니다.

얼마나 사랑했으면 겨울에 하늘하늘 내리는 엷은 눈에도, 사랑했던 그 사람을 떠올렸을까요. 첫사랑이었던 것일까요? 첫사랑은 계속 잊혀지지 않고 여운이 남는다던데 말이죠.

일본의 서정을 담아낸 멜로디와 여운이 남는 가사가 조화를 이룬 좋은 곡입니다. 원래 기본기가 좋은 그룹이라서 그런지, 커플링 곡까지 알차서 좋습니다. 저번 싱글의 커플링 곡이었던 “恋はヒラひらり(코이와히라히라리; 사랑은 팔랑팔랑)“도 좋았는 걸요.

이번 달 11월 유스트림 라이브에서 부른 영상을 아래에 첨부합니다.

* 발음 및 번역은 클릭하여 숨길 수 있습니다.
淡い雪のように ふわりと落ちてく
아와이유키노요-니 후와리토오치테쿠
엷은 눈 같이 하늘하늘 떨어지는
涙の奥に きみと見ていたはずの永遠
나미다노오쿠니 키미토미테이타하즈노에이엔
눈물 속에는 너와 함께 본 적 없는 영원
二度目の冬が来て 遠ざかっても 胸を焦がす思い出
니도메노후유가키테 토오자캇테모 무네오코가스오모이데
두 번째 겨울이 와서 멀어졌어도 애를 태웠던 추억이
降りつもるだけのエピローグ
후리츠모루다케노에피로-그
쌓이고 있을 뿐인 에필로그
つめたい窓に六つの花 静けさに映える雪の音は
츠메타이마도니무츠노하나 시즈케사니하에루유키노네와
차가운 창문에 여섯 개의 꽃, 정적에 비추어진 눈꽃의 소리는
ずっと続くと思ってた あのやさしい日々の続きを見せてくれる
즛토츠즈쿠토오못테타 아노야사시이히비노츠즈키오미세테쿠레루
줄곧 계속 생각해왔어. 그 다정했던 나날이 계속됨을 보여줄거라고
携帯の着信 誰といても 浮かぶのはきみの顔
케이타이노챠크신 다레토이테모 우카부노와키미노카오
휴대전화의 벨소리, 누구라고 해도 떠오르는 건 너의 얼굴
嫌いになろうと ダメなところを書き出そうとしても
키라이니나로-토 다메나토코로오카키다소-토시테모
싫어지려고 단점을 써내어도
愛しい記憶が隠せない
이토시이키오쿠가카쿠세나이
사랑스러운 기억이 감추어지지 않아
淡い雪のように ふわりと落ちてく
아와이유키노요-니 후와리토오치테쿠
엷은눈처럼 하늘하늘 떨어지는
涙の奥に きみと見ていたはずの永遠
나미다노오쿠니 키미토미테이타하즈노에이엔
눈물 속에는 너와 함께 본 적 없는 영원
二度目の冬が来て 遠ざかっても 胸を焦がす思い出
니도메노후유가키테 토오자캇테모 무네오코가스오모이데
두 번째 겨울이 와서 멀어졌어도 애를 태웠던 추억이
降りつもるだけのエピローグ
후리츠모루다케노에피로-그
쌓이고 있을 뿐인 에필로그
川沿いの道 手をつなぎ ふたりして歌って歩いた
카와조이노미치 테오츠나기 후타리시테우탓테아루이타
냇가의 길, 손을 잡고 둘이서 노래 부르며 걸었어
きみが好きだったメロディ 今なら泣かずに きっと口ずさめるよ
키미가스키닷타메로디 이마나라나카즈니 킷토쿠치즈사메루요
네가 좋아했던 멜로디, 지금은 울지 않고 흥얼거리지
くしゃみや仕草まで 似ていたよね 臆病だった愛も
쿠샤미야시쿠사마데 니테이타요네 오쿠뵤-닷타아이모
재채기 같은 동작까지 닯았어. 겁쟁이였던 사랑도
あの冬の日から 読みかけのページ 真っ白な栞
아노후유노히카라 요미카케노페-지 맛시로나시오리
그 겨울날부터 읽다 말았던 페이지, 새하얀 책갈피
捨てたらもう会えない気がして
스테타라모-아에나이키가시테
버리면 더이상 만나지 못할 것 같아서
抱きしめられた夜 重ねた約束 笑い泣いた日々
타키시메라레타요루 카사네타야쿠소쿠 와라이나이타히비
포옹했던 밤, 거듭한 약속, 울고 울었던 날들
言葉よりも確かな記憶
코토바요리모타시카나키오쿠
말보다 확실한 기억
きみが消えないんだ 好きになるのは一瞬だったのに
키미가키에나인다 스키니나루노와잇슌닷타노니
네가 지워지지 않아, 좋아지는 건 한 순간이었는데
色褪せてもなお恋しくて
이로아세테모나오코이시쿠테
빛이 바래도 아직도 그립고
どうか笑っていて 忘れないでいて
도-카와랏테이테 와스레나이데이테
어떻게든 웃게 되고 잊지 않게 되어서
冬の空に 拭えない気持ちをあずけて
후유노소라니 메구에나이키모치오아즈케테
겨울의 하늘에, 떨치지 못했던 기분을 맡기고
こんなにも誰かを愛せた事をしあわせに思える
콘나니모다레카오아이세타코토오시아와세니오모에루
이렇게 누군가를 사랑하는 일은 행복하다고 생각해
終わりのいらないエピローグ
오와리노이라나이에피로-그
끝이 필요 없는 에필로그
淡い雪のように ふわりと落ちてく
아와이유키노요-니 후와리토오치테쿠
엷은 눈 같이 하늘하늘 떨어지는
涙の奥に きみと見ていたはずの永遠
나미다노오쿠니 키미토미테이타하즈노에이엔
눈물 속에는 너와 함께 본 적 없는 영원
二度目の冬が来て 遠ざかっても 胸を焦がす思い出
니도메노후유가키테 토오자캇테모 무네오코가스오모이데
두 번째 겨울이 와서 멀어졌어도 애를 태웠던 추억이
降りつもるだけのエピローグ
후리츠모루다케노에피로-그
쌓이고 있을 뿐인 에필로그

Leave a Reply

원어-발음-번역 | 원어-번역 | 원어 |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