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Review

갤럭시 탭 S 8.4 LTE 후기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를 한창 쓰다가, iOS의 샌드박스 정책이 마음에 들지 않아서 안드로이드 태블릿으로 넘어왔습니다. 기존에도 넥서스 7을 사용하긴 했지만, 너무 광활한 베젤과 두꺼운 두께에, 진동 모터 조차도 없어서 실사용에는 무리가 많았습니다. 이 때문에 얇고 베젤도 작으면서 진동 모터도 있는 갤럭시 탭 S 8.4를 구입했습니다.

가볍다

이 제품을 사용하면서 들었던 첫 인상입니다.

2015-01-19 01.56.35

2015-01-19 01.57.27

AMOLED를 디스플레이로 사용하여 디스플레이 쪽에서도 무게를 많이 줄였고, 하판 소재도 한결 가벼워졌습니다.

더구나 디스플레이 베젤도 매우 얇은 편이라, 손에 쥐기에도 편합니다. 아이패드 미니 2세대 만큼이나 그립감이 좋습니다. 특히 지하철이나 버스 같은 대중교통을 자주 이용하는 저에게는 매우 편했습니다.

탁월한 야간 독서기

2015-01-19 01.55.01

갤럭시 탭 S 시리즈가 AMOLED를 채용하고 있는 것을 이용해, 밤에 책을 읽을 때 눈의 피로를 덜게 할 수도 있습니다.

AMOLED는 LCD와는 달리 화면에 검은색이 출력되게 할 때 아예 광원을 만들지 않기 때문에, 눈의 피로를 줄일 수 있습니다. 많은 E-book 앱에서 검은 배경 모드를 지원하고, 심지어는 pdf 앱에서도 색 반전 모드를 지원하는 것이 많아서, 검은 배경을 만들기는 쉽습니다. 덕분에 이 기기로 많은 책을 읽었습니다.

LTE, 3사 모두 이용 가능

저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면서 태블릿을 많이 사용하여, LTE도 가능한 모델이 필요했습니다. 구입 당시에는 아쉽게도, 갤럭시 탭 S 8.4의 LTE 버전이 출시되지 않아서 홍콩판(SM-T705)을 구입했습니다.

이 모델은 아래와 같이 6개 대역의 LTE-FDD 주파수를 지원합니다.

  • 20대역 800MHz
  • 5대역 850MHz: LGU+, SKT
  • 8대역 900 MHz: KT
  • 4대역 1.7GHz
  • 3대역 1.8GHz: SKT, KT
  • 1대역 2.1GHz: LGU+, SKT
  • 7대역 2.6 GHz: LGU+

보시다시피, KT, SKT, LGU+ 3사 모두의 LT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유심을 꽂으면 KT와 SKT만 기본적으로 지원하며, LTE 데이터 뿐만 아니라 전화와 문자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LGU+는 WCDMA 3G/전화망을 지원하지 않고, 이 기기가 VoLTE도 지원하지 않아서, 전화/문자를 LGU+로 사용할 수는 없습니다. 이 제품으로 LGU+ LTE 데이터라도 쓰려면 별도의 설정을 거쳐야 합니다. 저는 LGU+ LTE 라우터가 있어서, 약간의 설정을 거치고 난 후, 유심을 끼워서 데이터만 사용했습니다. 이에 대한 설정은 이전에 올린 글을 참고하시면 되겠습니다.

* 갤럭시 탭 S 8.4 LTE LGU+ 라우터 유심 이용하기

LGU+ LTE를 사용했을 때, 아래와 같이 속도도 준수하게 나왔습니다.

image

유용하지만, 무질서한 멀티 윈도우

갤럭시 탭 시리즈의 최강점이라고 할 수 있는 기능이 바로 멀티 윈도우입니다.

카카오톡을 하면서 동영상을 본다던지, 웹 서핑을 하면서 트위터를 하는 동작이 가능합니다. 초기의 갤럭시 탭에 비하면 멀티 윈도우를 지원하는 앱이 많이 늘어났습니다.

하지만 아직 갈 길은 멉니다. 아직 세 가지의 문제점이 남아있습니다. 첫째, 아직 기본 앱 중 하나로 들어있는 Dropbox 조차도 멀티 윈도우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갤럭시 탭만의 킬러 기능을 잘 사용하는지 정도는 고려하지 않았다는 게 실망스럽습니다.

둘째, 멀티 윈도우 모드와 안드로이드 IAC(Inter-app Communication; 앱 간 통신) 기능이 조화를 이루지 못하고 있습니다. 멀티 윈도우 모드에서 실행한 Gmail 앱에서 첨부 파일을 열면 다른 윈도우에서 그 파일이 열려야 할 것 같은데. 왜 이런 시나리오들을 고려하지 못했는지 아쉽습니다.

2015-01-19 01.59.58

2015-01-19 02.00.08

셋째, 멀티 윈도우 서랍이 안드로이드의 앱 간 전환 화면과 기능이 중복되는 면이 있습니다. 약간의 차이가 있지만, 둘 다 앱을 실행하는 편의 기능임에도 불구하고 불필요하게 하단 메뉴, 우측 메뉴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런 UX를 통합할 필요가 있습니다.

편리한 파일 관리

아이패드보다 편리한 점은 바로 파일 관리였습니다. 아이패드는 iOS의 application sandboxing 때문에, 파일이 서로 다른 앱에서 사용하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스마트폰 정도에서는 이런 정책이 크게 불편하지 않지만, 생산성 앱을 많이 사용하는 태블릿에서는 이 점이 매우 불편하게 느껴집니다.

2015-01-19 01.49.19

저는 이런 점 때문에 갤럭시 탭 S를 선택했는데, 파일 관리를 위한 UI가 잘 갖추어져 있었습니다. 런처 화면의 좌측 하단에 파일 관리자로 들어가는 버튼이 있습니다. 또한 이 파일 관리자도 다른 제품의 것과는 달리, 태블릿의 큰 화면을 활용하기 좋게 split view로 만들어졌습니다.

기본 앱 중 최고, 한컴오피스

저는 한컴오피스 PC판도 정품으로 사용하고 있지만, 그다지 좋아하지 않습니다. UI나 기능이 MS오피스보다 나은 점이 없으며, hwp 파일을 다룰 때 외에는 쓸 일이 없기 때문이죠. 그래서 갤럭시 탭 S 8.4에 기본앱으로 들어있는 한컴오피스에 그다지 큰 기대를 하지 않았습니다. 급할 때 doc, ppt 뷰어 정도로 써야겠다 정도로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2015-01-19 02.16.11

그러나 생각보다 안드로이드용 한컴오피스가 좋았습니다. 아이패드용 MS 오피스를 포함하여, 지금까지 봤던 태블릿 오피스 앱 중에서 가장 많은 기능을 제공하며, UI도 편리합니다. 또한 MS오피스의 파일 포맷인 doc/docx, ppt/pptx, xls/xlsx와 호환이 매우 잘 됩니다.

발군의 성능, 아쉬운 배터리

갤럭시 탭 S 8.4는 삼성전자 엑시노스 5420를 사용하고 있어서 성능도 좋습니다. 모든 앱을 사용하면서 버벅이는 점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기존 스마트폰 앱 조차 제대로 동작하지 못했던 갤럭시 탭 10.1에 비하면 엄청난 발전입니다.

배터리 시간은 다소 아쉬웠습니다. 제가 배터리 타임이 부족하다고 느꼈던 아이패드 미니 2세대 비해서도, 배터리 타임이 조금 짧았습니다.

UI가 너무 작다

2015-01-19 02.17.36

모든 안드로이드에 해당되는 말이지만, 아직 안드로이드 앱들은 태블릿에 어울리는 옷을 전혀 입지 않았습니다. 안드로이드가 버전업이 되면서 split view 같은 태블릿 UI를 지원하기 시작했지만, 아직 앱 개발자들이 이를 따라가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좋은 일인지 나쁜 일인지, dpi 자체도 너무 높아서 Chrome 웹 브라우저를 쓸 때도 글자 크기를 미리 크게 늘려놓지 않으면 읽기가 매우 어렵습니다. 이런 문제를 잘 해결했던 아이패드와 매우 대조되는 점입니다.

총평: 하드웨어는 좋지만 산산조각난 UI를 짜맞춰야 할 듯

갤럭시 탭 S 8.4는 초기의 갤럭시 탭 10.1에 비하면 환골탈태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하드웨어도 이제 아이패드에 비해 뒤떨어지는 것이 없습니다. 더구나 멀티 윈도우라는, 아이패드가 아직 채용하지 않은 좋은 태블릿 기능도 갖추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킬러 기능을 살리기 위해, 기본 앱의 UX를 정리하거나 안드로이드의 시스템 메뉴와 통합하는 노력이 적었다는 점은 실망스럽습니다. 이런 UX 통합이 없으면 다른 태블릿과의 경쟁에서 이기기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USB 냉/온장고

여름을 시원하게 보내기 위해서 USB 냉/온장고를 구입했습니다.

2014-06-19 13.35.37

뭔가 범상치 않은 포장!

2014-06-19 13.17.17

최소 시스템 요구 사항에 플랫폼, RAM, 하드 디스크는 왜 필요한거죠? ㅋㅋㅋㅋㅋ

2014-06-19 13.27.42

무려 Windows XP 지원에 Plug & Play까지 지원한다고 하고 있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실은 이거 컴퓨터에 꽂아도 아무런 반응이 없습니다. 농담인 듯.

2014-06-19 13.25.58

이렇게 생겼습니다. 저는 캔 두개 혹은 작은 병(bottle) 한개 넣을 수 있을 정도입니다.

2014-06-19 14.00.43

뒷면에는 조그마한 팬이 달려있어서 냉장 모드에서는 팬이 돌고, 온장 모드에서는 팬이 돌지 않고 내부의 금속판이 뜨거워집니다. 팬이 돌 때 조금 소음이 있습니다만, 그렇게 거슬리는 정도는 아닙니다.

또한 스위치를 통해 냉장/온장 모드를 고르거나 아예 끌 수 있습니다. 막대기 2개로 표시된 것이 냉장 모드, 막대기 1개로 표시된 것이 온장 모드입니다.

2014-06-19 16.28.31

20분 정도 지나고 나면 금속판이 차가워지고, 캔도 역시 ‘조금’ 차가워집니다. :) 작은 캔이라서 그런지, 생각했던 것보다 그렇게 효과가 크지는 않습니다. 웰치스나 맥주 같이 큰 캔은 이것보다는 효과가 조금 더 좋을 것 같습니다.

갤럭시 S4 줌 리뷰

놀라셨습니까? 혼자 발을 디딜 수 있는 스마트폰, ‘갤럭시 S4 줌’입니다.

2014-06-10 00.43.23

2014-06-10 00.43.53

삼성의 갤럭시 S 시리즈와 갤럭시 노트 시리즈가 대성공하면서, 파생 모델을 셀 수 없이 많이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그 중 가장 별난 모델, 갤럭시 S4 줌을 구입해보았습니다.

사실 넥서스 5를 산 지 3개월 지났고 블랙베리 Q10을 산 지 2주일 밖에 되지 않았지만, 출고가가 급격히 내려가고 최대 법정 보조금 받아서 매우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고 해서 샀습니다.

2014-06-10 00.43.37

이 폰의 최대 특징은 ‘광학 10배 줌’,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닙니다. ‘카메라 특화 폰’임을 감안하면, 카메라 센서의 품질이 좋은 편은 아닙니다.

알려진 것과는 달리, 멀리 있는 것 뿐만 아니라 물체를 아주 가까운 거리에서 접사할 수도 있다는 점이 참 좋습니다.

image

위의 사진은 아주 가까운 거리에서 접사한 것이고,

image

위의 사진은 50cm 정도 떨어진 거리에서 광학 10배 줌으로 찍은 것입니다.

물론 실내는 적당한 광량이나 손떨림 같은 변인들이 최소화된 환경이긴 하지만, 그럼에도 접사와 줌 성능이 나쁘진 않은 것 같습니다.

사실 사진에 대해서 공부한 바가 없어서, 대충 이 정도까지만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2014-06-10 00.44.10

카메라 외의 기능으로 폰을 실제로 사용하기에는 그렇게 좋지 않습니다.

일단 그립감이 너무 너무 두꺼워서 타자를 치기 어렵습니다. 기본으로 탑재된 삼성 키보드보다는 구글 한글 키보드에서 햅틱 반응 강도를 올려서 사용하시는 편이 훨씬 좋습니다. 그립감이 묵직한 만큼, 햅틱 반응 강도가 높으면 꽤 쓸 만 합니다.

그립감은 익숙해질 수 있다고 해도, 크기가 바지 주머니에 들어가기에는 너무 큽니다. 특히 여름철에는…

이 뿐만 아니라 가장 큰 문제가 있으니,

2014-05-30 13.08.51

바로 열악한 성능입니다. 갤럭시 S3보다도 못한 AP를 탑재하고 있으며, DRAM도 겨우 1.5GB입니다! 장난이 아니라 진짜! 미쳤습니까?

그래서 그런지, 계속 사용하다 보면 위와 같은 사태가 벌어지기도 합니다.

2014-05-29 20.18.48

심각하면 이 지경에 이르기도 하지요. 이 쯤 되면 애플리케이션 실행은 그저 함흥차사입니다.

아무래도 이건 카메라 장치의 메모리 예약 때문인 것 같습니다.

이런 점을 고려하지 않고 스마트폰에 DRAM이 3GB까지 달려 나오는 2014년에 어떻게 이런 망작을 내놓았는 지.

2014-06-10 01.10.53

이런 카메라 기능 때문에 쓰지, 폰 자체의 기능만으로는 영 좋지 않은 것 같습니다.

Dropbox 같은 클라우드 앱을 설치하고 자동 사진 동기화를 해두면, 다른 기기와 시너지가 나기도 합니다. 이거 하나는 참 좋은 것 같아요.

블랙베리 Q10 리뷰

드디어 블랙베리 Q10을 샀습니다! 기존에는 갤럭시 노트 2, 넥서스 5 같은 안드로이드 폰만 쓰다가, 쿼티 자판과 생소한 OS를 쓰고 싶어서 한 번 사보았습니다.

험난한 구매 과정

블랙베리 계열 스마트폰은 예전부터 눈독 들이고 있었는데, 평소에 접할 기회가 별로 없어서 살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저에게 구매하는 용기를 준 사건이 일어나는데…

지금도 하고 있는 블랙베리 공식 온라인 샵 세일!!! 가격이 $399였던 블랙베리 Q10과 Z10이 $100 할인되어 $299에 판매되고 있던 것입니다! 저는 이걸 보고 직수입 구매하기로 마음을 잡았습니다.

그런데 제가 주문한 Q10은 지금까지 2주일 간 배송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저는 이를 참다 못해 아예 국내에서 ‘거의 쓰지 않은’ 중고를 매입했습니다. 어차피 이미 이 세일로 인해 국내에 Q10의 물량이 많이 풀려서 중고 가격도 내려갈 대로 내려간 상황이었습니다.

아니, 2주일이나 배송이 지연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블랙베리 고객센터에서는 “우리는 모르는 일이다. 나중에 배송받으면 수취 거부를 해라” 이러더라고요.

역시 고객센터를 아웃소싱하니 이런 사태가 벌어지네요. 정말 하는 일이 하나도 없습니다 얘네들.

저는 배송을 참지 못하고 Q10을 국내에서 중고로 구입하고 맙니다.

image

귀여운 모습

드디어 제 손에 폰이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색상은 진리의 화이트.

쿼티폰이라서 버튼도 크고 폰 자체의 너비도 넓을 줄 알았는데, 의외로 작고 좁은 폰입니다.

제가 손이 작은 편이라서 이런 점은 마음에 들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아이폰 같이 작은 폰을 좋아하거든요. 갤럭시 노트 같은 경우에는, 와콤펜은 좋았지만 너무 넓적한 그립감이 부담스러웠습니다.

뒷면은 울퉁불퉁하고 고급스러운 마감으로 처리되어 있어서 더더욱 잡기 좋습니다. 기름때가 잘 끼지 않는다는 것이 참 좋습니다.

2014-05-29 00.09.43

image

쿼티의 감동

Q5의 자판은 키가 서로 의존적으로 움직이는 반면, Q10의 자판은 각 키가 독립적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자판을 누르는 맛이 시원시원합니다. 딱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입니다.

멤브레인 키보드와 펜타그래프 키보드의 차이에 비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물론 터치 자판보다는 압도적으로 느낌이 더 좋고요.

블랙베리의 자판을 한번 만져보면, 불쾌한 터치 키보드 입력으로 다시는 돌아가지 못할 것 같습니다.

직관적인 UI

솔직히 저는 블랙베리 OS에 대해서는 기대를 별로 하지 않았습니다. 주변에서 블랙베리가 이제 플랫폼이 죽어서 망할 직전이라더라, 라는 말을 너무 많이 들었기 때문에.

그러나 의외로 UI는 꽤 직관적이었습니다. 예전의 HP의 Web OS와 비슷한 카드 UI가 바로 그렇습니다.

처음 이 OS를 접하는 사람이라도 아래에서 위로 올려서 홈 화면으로 가는 행동 등을 직관적으로 익힐 수 있도록 만들었습니다. 학습용이성 하나는 최고인 것 같습니다.

2014-05-29 00.15.39

안드로이드와의 불안한 동거

아이폰의 성공 이후, 블랙베리 OS는 항상 “부족한 앱 생태계”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를 단번에 해결하기 위해, 블랙베리 OS 10부터는 안드로이드 앱을 가상화 환경에서 동작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특히 Snap이라는 앱을 설치하면, 블랙베리폰에서 구글 플레이 스토어 계정으로 로그인하여 앱을 다운로드하고 사이드로딩까지 해줍니다! 내가 못 하면 남의 것을 빌려 쓰면 되지

2014-05-29 00.16.43

대개의 앱들은 잘 동작하지만, 일부 앱들의 경우에는 호환성 문제가 있어서 동작하지 않거나 의도하지 않은 방향으로 동작하기도 합니다. 지금까지 써본 앱들 중에서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앱은 다음과 같습니다.

  • 카카오톡: 동작은 되지만, 주소록과 동기화 시 이름이 깨지는 문제 발생(BB OS 10.3에서 수정 예정)
  • Youtube, Google Map, Google Play Music, Google Play Book, Google Play Movie, …: 구글 플레이 서비스가 지원되지 않아 실행 불가
  • 대다수의 은행 앱들
  • 작은 해상도가 지원되지 않는 앱들

카카오톡은 그럭저럭 쓸만하지만, 유튜브와 구글 맵이 안 되는 것은 정말 치명적입니다.아니 내가 고자라니

2014-05-29 00.22.32

블랙베리에게는 어색한, ‘쿼티 탈출 작전’

제가 이 폰을 쓰면서 가장 아쉬웠던 점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자판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다’는 점.

PC도 마찬가지로, 모름지기 키보드는 ‘단축키’로 완성되는 법입니다. 번거로운 마우스나 터치 동작보다는, 빨리 접근할 수 있는 키보드 버튼 동작이 직관적이지는 못하더라도 훨씬 ‘편리’하죠.

블랙베리에 단축키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 웹 브라우저에서는 p와 n 키로 페이지 내비게이션이 되고, t와 b, space 키로 스크롤이 가능합니다. 그 외에 w 키로 모든 탭을 볼 수 있으며 k 키로 북마크를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 이상의 단축키가 없습니다. 전화와 같이 특정 번호 키를 누르면 자주 찾는 웹 사이트에 접속하는 것 같은 편의 기능을 더 넣을 수 있습니다. 이런 세심한 고려가 없다는 점이 너무 아쉽습니다.

또한 방향키가 없습니다. 전작에 있던 트랙패드가 사라지고 모두 터치 기반으로 바뀌었습니다. 드래그나 커서 이동을 모두 방향키 없이 터치 동작으로 하려니 아주 죽을 맛입니다. 그것도 iOS 같이 깔끔하게 되는 것도 아니니…

아무래도 최근 경쟁하는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이 풀 터치 기반이라, 이를 따라가고 싶어하는 것 같습니다만… 이런 ‘쿼티 탈출 작전’은 정말 어울리지 않습니다. 오히려 이 때문에 소비자들은 블랙베리를 더 이상 선택하지 않을 지도 모릅니다.

앞으로 블랙베리 Q20 같은 후속작이 나올 예정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만, 후속작에서는 부디 자판의 활용성을 높이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으면 합니다.

크롬캐스트, 실체는 유튜브캐스트

image

크롬캐스트를 구입했습니다. 아직 시장에서 자리잡지는 못한 제품이라, 어떤 용도로 사용할 지 감도 잡지 못하고 구입했습니다.

대충 사용해본 바로는, 원래 목적인 ‘크롬 브라우저 미러링’은 반응 시간이 느려서 쓸모가 없으며 화질 열화도 심합니다.

오히려 유튜브 동영상 캐스팅이 화질 열화도 없고 화면 비율도 대상 디스플레이에 맞춰줘서 더 좋습니다. 더구나 웹 브라우저 미러링보다 훨씬 지연 시간도 적습니다.

더 사용해봐야 알겠지만, 지금으로선 크롬캐스트라는 이름보다는 ‘유튜브캐스트’가 더 어울리지 않을까 싶습니다.

크롬 브라우저 미러링을 몇 차례 써보았지만, 아직 리뷰할 만큼 사진을 모으진 않아서 이 글에서 자세히 다루지는 않겠습니다. 크롬캐스트에서 가장 쓸만한 유튜브 캐스팅 기능을 주로 소개하겠습니다.

image

일단 크롬캐스트가 놀고 있을 때는 이런 화면을 표시합니다. 이런 풍경 사진들을 보여줍니다.

20140519-192458-69898926.jpg

Android, iOS 가리지 않고 유튜브 공식 앱은 크롬캐스트에 잘 붙습니다. 유튜브에서 자기가 보고 싶은 영상을 골라서 재생하면 됩니다.

저는 주로 아이패드에서 유튜브를 컨트롤하는데 참 편합니다. 작은 화면에서 영상을 보는 것과 확연히 차이가 많이 납니다.

image

볼륨 조절도 이렇게 아이패드의 볼륨 키를 누르면 됩니다! 저는 iOS에서 볼륨 키 이벤트 받는 것이 막혀 있는 줄 알았는데 잘 되네요. ㄷㄷ

물론 HDMI 미러링을 쓰면 되지 않냐고 하시는 분들도 있으시겠지만, 명백히 한계가 있습니다. TV나 대형 모니터의 16:9 비율 화면에, 아이패드의 4:3 화면을 그대로 뿌려주면 검은 색 빈 자리가 남아서 영상을 보기에 굉장히 거슬립니다. 비율 차이를 차치하고서라도, 화질 열화 문제도 있고 HDMI 케이블이 꽤 거추장스럽죠.

HDMI 케이블이나 AirPlay보다 여러 이점들이 있어서, 유튜브 보는 용도로는 이게 제일 좋은 것 같아요.

image

제가 좋아하는 Goose house 연주 영상도 쌓아놓고 보기도 하고,

image

YUI의 뮤직비디오도 보고,

image

기어 핏을 사고 싶어서 군침도 흘리다가,

image

뉴스도 봅니다. 이 뿐만 아니라, MBC 엔터테인먼트 채널이나 KBS 드라마 채널도 있어서 밀린 방송 볼 때 좋습니다.

현재까지는 꽤 만족스럽습니다. 하루 일과가 끝나고 집에서 여유롭게 유튜브로 뮤직비디오를 쌓아놓고 보는, 저의 사용 패턴에서 매우 유용합니다.

유튜브 외에도 사진 슬라이드 쇼 앱이나 로컬 동영상 캐스팅 앱도 있어서 더 활용할 여지는 있지만, 아직까지는 안정적으로 작동하지는 않는 것 같아서 더 사용해본 후에 추가로 글을 올리겠습니다. :)

원어-발음-번역 | 원어-번역 | 원어 |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