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on Leave a comment

WWDC 2012 키노트 후기

  어제 등하교하면서 WWDC 2012 키노트 영상을 다 보았다.

  이번에는 쿡 아저씨가 연습을 많이 했는지 매우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잡스만큼 무대장악력이 뛰어나지는 않았지만 따로 스피치 컨설팅 같은 것을 받은 듯하다.

iOS 6

  한국어 Siri, Passcard, 트위터/페이스북 위젯(탭하여 글쓰기), Shared Photo Stream, 페이스북 연동은 iOS 6에서 가장 빛나는 기능이다.

  주변에서 한국어 Siri 사용하는 것을 보았는데, 아직 마감이 덜 되었지만 인식률은 매우 좋은 것으로 보인다.

  기존 트위터 연동이 단순히 컨텐츠 공유 위주였다면, 페이스북 연동은 그보다 더 강력하다. 컨텐츠 공유는 기본이고, 캘린더와 연락처를 동기화할 수도 있으니 구글 플러스에는 굉장히 큰 타격을 줄 것 같다.

  다만 노티바 위젯 API와 Siri API가 나오지 않았다는 점이 참 아쉽다. 뭐 애플의 성격을 보면 자기 기능을 완벽히 구현하고 API/SDK를 공개하는 성격이라서 솔직히 이번에 나올 확률은 낮아보였다. 아이폰 앱 개발도 iPhone OS 3.0부터 가능해졌으니까…

  그리고 지도 서비스도 다소 아쉬웠다. 북미 지역만 놓고 보면 3D 지도 서비스로의 업그레이드지만, 한국 지역에서는 자세한 지도가 나오지 않는 다운그레이드다. 주변에 iOS 6 베타를 미리 받아서 사용하는 사람들의 말을 들어보니 차라리 iOS 5까지의 구글 지도가 훨씬 낫다고 한다. 여기에 대해서는 뭔가 대책이 필요할 듯 하다.


Mac OS X Mountain Lion

  그리고 OS X 산사자는 뭐 다들 아는 기능들이라 미적지근했지만, 문서 클라우드 기능은 예전부터 원하던 기능이었는데, 이것이 추가되다니… 최고였다! iWork가 계속 버전업하지 않았던 이유도 바로 문서 클라우드를 구현하기 위해서가 아닐까 싶다.

  또한 가장 반가웠던 새로운 기능은 ‘Power Nap’! 맥북을 덮어서 최대 절전 모드로 만들어 놓아도 동기화가 된다니, 사소하지만 모바일 컴퓨팅의 혁신이다.

  이외에는 그다지 놀라운 기능은 없었다. 이번 Mountain Lion은 기존 Lion의 안정성을 높이고 자사 기기 간의 클라우드 연동성을 강화하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는 듯하다.


New MacBooks

  아이비브릿지 맥북 라인업은 예상하던 바였고. 새 맥북 프로를 보면서 맥북 에어 사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맥북 에어는 단순한 프로세서 성능 변화였지만, 맥북 프로는 두께도 얇아지고 레티나 디스플레이 모델도 생겼으니… 맥북 프로를 샀더라면 엄청 배가 아팠을 것 같다.
  이번 맥북 프로 라인업은 그냥 애플이 자기 레티나 기술 과시하고, 맥북 에어와 라인업 간격을 좁혀가려고 만든 과도기적인 성격이 있었다. 그러다보니 무리해서 수율도 제대로 안 나오는 큰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맥북은 15인치로 한정짓고 260만원이라는 후덜덜한 가격이 되고… 그냥 사지 말라는 거지.

  진짜 레티나 맥북은 내년에 레티나 디스플레이 수급이 안정화되면 나올 것 같다. 모든 라인업에 레티나를 달고 합리적인 가격을 내세울테고. 뉴아이패드도 겨우겨우 레티나 끼워맞췄는데 벌써 맥북 전 라인업에 레티나 끼우는건 애플로선 너무 힘들었겠지.
Posted on Leave a comment

뉴아이패드 후기 1 – 유비트패드

예, 아이패드는 유비트하라고 있는겁니다.
뉴아이패드는 램도 많아서 어플이 튕기지도 않고 레티나 디스플레이로 마커가 더 선명하게 보입니다. +_+
게다가 아이패드1은 뒷면이 둥근데 비해 뉴아이패드는 뒷면이 평평해서 유비트하기에 정말 좋죠!

Posted on 5 Comments

뉴아이패드 개봉기

오늘 아침 9시 30분에 수원 영통 컨시어지(애플 프리미엄 리셀러)에 뉴아이패드를 지르러 갔습니다. 평소 평일에는 오전 11시에 문을 열기에 이때 가면 널널하겠거니 했는데, 실제로 가보니 열 분 정도가 문 앞에서 기다리고 계시더라구요. 점원 분이 대기표를 나눠주셨는데, 저는 17번을 받았습니다. 나머지 여섯 분은 번호표만 받고 집에서 기다리고 계시나봐요.

나중에서야 알았는데, 오늘만큼은 뉴아이패드 국내 첫 출시일인 만큼 오전 10시에 문을 연다네요. 그래서 얼마 후 10시가 되어 매장 문이 열렸습니다.

제 앞에 이렇게나 많은 분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계셨습니다. 제 뒤에도 이만큼 줄을 섰어요. 총 40명 정도가 줄을 섰던 것 같네요.

정신이 없어서 매장 내부의 모습은 찍지 못했습니다. 뉴패드님을 모시고 집에 돌아오는 중.

32기가 화이트입니다!

뉴아이패드가 희안하게도 누런 박스 안에 있었는데, 포장마저 상하지 않도록 하려는 노력이 보입니다. 그리고 옆에 있는 것은 스마트 커버 폴리우레탄 블랙.

아이패드가 까꿍!

32기가 모델 인증

패드 뒤에 가려져 있던 내용물입니다. 애플이 박스 포장은 참 잘 해요. 내용물은 충전기와 설명서 등.

설명서 같은 것들을 빼내면 USB 2.0 – 30핀 커넥터 케이블이 있습니다.

각종 설명서와 애플 스티커.

애플 로고다!

iOS 5.0부터는 PC-free로 초기화 설정할 수 있어서 좋아요. iTunes로부터 해방! 이번 뉴아이패드부터는 iCloud만 사용하려고 합니다. 백업은 용량이 많으니 집에 있는 맥미니로 하구요.

뒷판이 정말 맘에 듭니다. 평평한 뒷판이라서 유비트같은 게임을 할 때 흔들리지 않고 할 수 있지요. <<

그리고 스마트 커버! 화이트 아이패드와 어울리는 검은색으로 했습니다.

그리고 이 글은 뉴아이패드로 작성했습니다. 어플 이름은 Blogger+.

Posted on Leave a comment

iPhone 4s 일본어 Siri

아이폰4s에 iOS 5.1 정식 버전이 올라간 이후로, Siri의 일본어 버전이 지원되기 시작했죠! 드디어 제 폰에서도 되더군요!!!

예전에 미국 영어로 할 때보다 일본어로 할 때 발음 인식은 더 잘 되더라구요!! 역시 일본 드라마와 애니를 많이 본 덕분인가, 아니면 일본어가 한국어와 비슷하기 때문인가? 참 대단합니다, 인식률.

하나시오키카세떼. 이야기 좀 해줘.
처음에 계속 튕기더니… 이렇게 다섯 번 끈질기게 말하니 길게 말하기 시작하더라구요. Siri의 이야기입니다. 제 일본어 실력이 딸려서 도저히 해석할 수 없었어요. ㅠㅠ

한국의 날씨를 알려달라고 해야 알려주더라고요. 한국은 위치 사업자 등록이라는 장벽이 있기 때문에…

여기가 어디인지도 알려주지 않아요. 이것도 역시 위치사업자 등록 규제 때문에…

똥.
똥.
똥똥똥.
똥똥똥똥똥똥똥똥.

이런 말 하지 말라네요. ㅋㅋㅋㅋㅋ

역시 Siri의 센스 :)

Posted on 2 Comments

2009 Late 맥북 흰둥이 사용기 (1) 외모와 사용감

  요즘 맥북 에어 13인치를 질러서, 퇴역하는 2009년 하반기형 유니바디 맥북(별칭 : 흰둥이?)을 정리하면서 느끼는 점이 많아서 사용기를 올려봅니다. 사용기는 두 개의 글로 나눠서 연재합니다.

2009 Late 맥북 흰둥이 사용기
(1) 외모와 사용감

(2) 성능

  이 맥북 흰둥이는 제가 2년 전, 아이폰 3GS를 사서 여러 가지 어플들을 접하면서 ‘나도 어플 하나 만들어봐야겠다!”라는 생각으로 지른 놈입니다. 물론 지금 아이폰 어플 중 완성작은 없지만, 2년 동안 정말 유용하게 썼죠. ㅎㅎ 이 노트북으로 iCampus for Mac을 만들었습니다.


  예, 이것이 맥북 유니바디 2009년 하반기형, 맥북 흰동이입니다. 흰 사과 마크가 아주 인상적이죠. LCD의 백라이트가 상판 뒷쪽에 붙어 있는 애플 마크를 투과하여 빛을 내는 형태입니다.
  그리고 그 옆에 있는 흰 판때기(?)는 애플 매직 마우스입니다. 터치를 인식하는 판이 가장 윗층에 있으며, 그 판 아래에 푸쉬 버튼이 있습니다. 왼쪽 클릭, 오른쪽 클릭은 푸쉬 버튼 누름 여부 + 손가락을 대고 있는 위치로 알아내지요. 또한 스크롤은 터치 판을 손가락 하나로 위-아래 쓸어내리면 됩니다. 이것이 기본 기능이며, 추가 동작은 BetterTouchTool이라는 맥 어플리케이션으로 추가할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두 손가락으로 쓸어 올리기, 세 손가락 클릭 같은 것 말이죠. :)


  바탕화면은 지금 인턴하고 있는 회사가 있는 동네 사진입니다. San Ignacio Avenue, San Jose, CA.


  제 손의 크기와 비교하면 맥북이 이 정도 크기입니다. 액정은 13인치이며, 인케이스 노트북 백팩에 아슬아슬하게 들어가는 정도입니다. 지금 사진을 찍으려고 한 손으로 들고 있는데, 꽤 무겁습니다. 2.17kg. 학기 중에 3시간 동안 등하교 할 때는 이 무게가 굉장히 부담스럽더라고요. 어깨가 부숴질 듯 아팠습니다. 아이패드에 비교했을 때 4배의 무게… 으악.


  빛나는 애플 로고가 보이는 상판. 상판은 전체적으로 흰색 플라스틱으로 되어 있고, 그 위에 코딩되어 있어 반짝반짝합니다.


  키보드도 흰색 플라스틱으로 되어 있습니다. 요즘 나오는 맥북 에어보다는 키감이 별로긴 하지만, 나름 노트북 중에서 준수한 편입니다. 2년 동안 키보드 청소를 안 해서 그런지 때가 많이 껴서 청소 좀 해야 하는데, 청소 방법을 몰라서 방치해두고 있습니다. -_-;


  2년의 흔적입니다. C(ㅊ) 키가 특히 많이 닳았네요. 예, command + C 키를 워낙 많이 써서…;; 새로 산 맥북 에어는 아무래도 키보드를 보호하는 커버라도 씌워야겠습니다.


  애플 매직 마우스입니다. 약 1년 정도 썼구요. 배터리는 꽤 오래 갑니다. 짧으면 한 달, 길면 세 달에 한 번씩 AA 건전지 2개를 갈아 끼워주면 됩니다. 곱게 써서 그런지, 아직도 상태는 멀쩡하네요. ㅎㅎ


  픽셀이 보이는 액정입니다. 레티나 맥북 라인업이 나오면 괜찮아지려나요? 요즘 나오는 맥북 에어는 좀 덜하긴 하지만, 아직도 두 눈으로 픽셀이 보입니다. 뭐, 어차피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같이 가까이서 보는 제품은 아니니, 제겐 이것도 나름 괜찮은 것 같습니다.


  맥북의 가장 좋은 점이 ‘넓직한 멀티터치 트랙패드’죠. Mac OS X Lion에서 다섯 손가락을 오므리는 동작으로 Launchpad(어플 목록)를 보여줍니다. 처음에 Lion 발표를 볼 때 ‘다섯 손가락을 어떻게 트랙패드에 다 올리지?’ 라는 생각이었는데, 실제로 Lion으로 판올림하고 써보니 괜찮더라구요. 윈도를 사용하면 트랙패드가 성가셔서 잘 사용하지 않지만, 맥을 사용하면 여러 가지 터치 동작들을 사용할 수 있어서, 마우스와 함께 자주 사용하게 됩니다.

  트랙패드 양 옆, 키보드 아래에 있는 공간이 바로 키보드를 칠 때 손목이 닿는 ‘팜 레스트’입니다. 맥북 유니바디의 왼쪽 팜 레스트에는 HDD가 들어있고, 오른쪽 팜 레스트에는 로직보드와 RAM이 있습니다. 그래서 무리한 작업을 하게 되면 로직보드와 HDD가 불덩이같이 뜨거워지고, 팬 소리는 비행기 이륙 소리를 연상할 만큼 크지요. 팜 레스트에 올린 손에는 땀이 나고, 그 부위가 많이 뜨거워져서 오랫동안 자판을 치기 어려워집니다. 저는 맥북 유니바디에서 이런 점이 마음에 안 들었습니다. 반면 요즘 맥북 에어의 팜 레스트에는 어떤 부품도 들어가있지 않기 때문에, 훨씬 자판을 치기 수월합니다. 프로그래밍과 블로깅을 주로 하는 저로선, 이 점에 굉장히 민감합니다.


  그 다음으로 포트를 보자면… 왼쪽 면에는, 왼쪽부터 MagSafe, 이더넷, Mini-DisplayPort, USB 2.0 포트 두 개, 3.5파이 오디오 단자, 켄싱턴 락 구멍이 있습니다. 특히 MagSafe는 제가 맥북을 처음 사용하면서 가장 감동 받은 부분입니다. 자석으로 착 달라붙는 감이 정말 좋습니다. 예전에 제가 사용하던 HP-Compaq Presario V2000 노트북을 사용하다가 전원 포트 접촉이 잘 안되어 수리비로 30만원을 날린 적이 있었는데, MagSafe는 그런 것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참 좋았어요.
  뭐 USB 2.0 포트는 구입 당시에는 최선이었지만, 지금은 너무 느린 대역폭이 마음에 걸립니다. 그리고 아직 USB 3.0이 들어간 맥북이 없지요. 다음 맥북 라인업에는 꼭 USB 3.0을 달고 나와줬으면 좋겠네요. Mini-DisplayPort는 요즘들어 구입한 DELL 모니터에서 아주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ㅎㅎ 썬더볼트는 아니어서 데이터 링크로는 사용할 수 없지만, 아직 썬더볼트를 이용한 장치가 얼마 나오지 않았으니 그나마 위안을?!


  구입 당시에는 슬롯 방식의 ODD를 보며 참 놀라워했죠. 이렇게 심플하게 ODD를 만들 수 있다니! …… 하지만 요즘에는 음악 CD 리핑할 때 빼고는 쓰질 않아서…

  마지막으로 노트북을 닫는 부분은 자석으로 되어 있으며, 어떤 걸쇠도 없습니다! 이점이 제 마음을 더 사로잡았죠. ㅎㅎ 어떤 소음도 없이 별로 힘을 주지 않아도 닫힌다는 것이 신기했습니다.

  글을 쓰다보니, 그냥 2년 전의 추억을 회상하는 글(?)이 되어버린 것 같군요. 다음 글에서는 이 맥북 유니바디의 성능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