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Review

고스트 오브 쓰시마

PS4의 황혼기에 나온 오픈월드 대작, “고스트 오브 쓰시마”를 해봤습니다.

이 게임은 전반적으로는 기존의 오픈월드 게임의 틀을 답습하고 있지만, 오픈월드 게임의 불필요한 인터페이스를 과감하게 제거하여 완성도를 높였습니다. 스타일리시한 액션도 완성도에 한몫했습니다.

어느새부터 “젤다의 전설 야생의 숨결”의 인트로를 모든 오픈월드 게임들이 따라하기 시작했습니다. 이 게임도 예외는 아닙니다.
몽골군에 의해 폐허가 된 쓰시마의 풍경. 실제 인게임 스크린샷입니다. 다른 오픈월드 게임에 비해 인터페이스가 과감하게 간결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쓰시마의 어느 마을. 월드가 쓰시마 섬에 한정되어 있는 만큼, 섬 구석구석이 잘 표현되어 있습니다.

가마쿠라 막부 시절 무사도에 대한 이야기가 이 게임의 주축을 이루고 있습니다. 소재만 일본적일 뿐, 스토리 자체가 창의적이라 보기는 어렵습니다. 결말도 예측하기 너무 쉽고, 전개도 예측하기 쉽습니다. 드래곤 퀘스트 11의 스토리 전개에 비하면 너무 밋밋하지요.

또한, 쓰시마 섬을 포함해 일본 남부를 침략한 부대는 몽골군 외에도 고려군, 남송군도 있었습니다. 반면, 이 게임에는 몽골군만 등장합니다. 게임 내 복식 디자인, 무기 디자인 등을 간략화할 수는 있겠지만, 스토리가 “망령 + 사무라이 vs. 몽골군 + 초립단”이라는 단순한 선악구도로 진행됩니다. 고려군, 남송군도 추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농민 기반의 ‘잇키’도 세력으로 추가할 수도 있었겠죠. 이들의 이해관계는 망령이나 사무라이들, 몽골군과는 조금씩 다를 것이고요. 다양한 세력을 넣어서 스토리를 조금 더 다채롭게 꾸몄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게임 스토리의 주축을 담당하는 사카이 공과 시무라 공. 단풍나무 아래에서 둘의 스토리에 대한 연출이 수준급입니다.
게임을 모두 클리어한 뒤에도 여전히 남아있는 몽골군들. 서브 스토리에 흥미를 별로 느끼지 못해서 메인 스토리만 노리고 클리어했습니다.

젤다무쌍 하이랄의 전설들

얼마 전에 공개된 “젤다무쌍 하이랄의 전설들”의 체험판을 해봤습니다.

무쌍의 전투방식은 너무 지루하고 재미없지만, “젤다의 전설 야생의 숨결”에는 부족했던 컷씬과 스토리가 매우 좋았습니다.

야생의 숨결 대비 100년 전 시대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기 때문에, 젊은 시절의 임파가 나옵니다. 젤다무쌍의 출시와 함께 젊은 임파의 아미보도 나오겠군요.

유일하게 가논에게 오염되지 않은 미니 가디언은 젤다무쌍에서 가장 귀여운 캐릭터인 것 같습니다. ㅎㅎ

동숲일기 5

요즘 동숲에서 섬의 북부를 영화 “태양의 노래” 세트장 컨셉으로 만들고 있다.

테마파크 공사는 역시 오래 걸린다. 단기간에 해내긴 어렵지만, 꾸준히 조금씩 진행하고 있다.

카오루의 집. 실제 영화와 같이 흰색 벽면을 사용했고, 우체통은 흰색을 사용했다. 지붕은 영화에서 계속 나오지 않았지만 빨간색으로 정했다.
카오루의 집 앞 버스 정류장. 뒤에 벽도 추가했고, 왼쪽에는 박물관을 옮겼다. 사실 이 버스 정류장근처에 에노시마 전철 노선이 노면으로 지나가는데, 차차 철길도 놓아야겠다.
시치리가하마의 해변. 이쪽은 거의 변함이 없는데, 낮에 찍어서인지 방파제가 꽤 잘 어울리게 찍혔다.

동숲일기 4

일기는 밀려쓰는 것이 제 맛이다. 동숲의 진엔딩이라고 할 수 있는 K.K. 라이브는 진작에 다 봤고, 이제는 본격적으로 섬 꾸미기에 들어갔다.

인터넷이나 유튜브를 보면, 다른 능력자 분들의 테마파크에는 따라가지 못할 것 같다. 그래서 나는 나만이 할 수 있고, 나만이 하려고 하는 테마를 정했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영화, “태양의 노래” 로케이션을 테마로 섬을 꾸미기로 했다. 특히 이 로케이션은 예전에 요코하마, 가마쿠라에 놀러갔을 때 직접 답사까지 했으니, 머릿속에 이미 모든 그림이 그려져 있다.

일단 이번 주에는 시치리가하마(七里ヶ浜)의 로케이션 위주로 건설하기로 했다.

딱 이 장면이다. 카오루가 요코하마 시내에서 한바탕 놀고 돌아온 장면.
아직 표지판이나 철봉 같은 시설이 없어서 부족하지만, 핵심 포인트는 다 표현했다! 바닥의 디테일은 추후 더 추가할 예정.
다음은 이 장면. 카오루의 집 앞 버스 정류장. 실제로 시치리가하마 역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다.
안타깝게도 버스 정류장 표지판이 아직 나오지 않은 것 같아서 공사장 표지판으로 대신함. 뒤와 옆을 모두 구조물로 막아놓아야 하는데, 박물관이나 NPC 집 같은 것으로 막을 예정이다.
실제 영화에서도 카오루의 집 오른쪽 창문에서 버스 정류장을 바라볼 수 있기 때문에, 그 위치에 맞춰서 집도 옮긴다. 어차피 카오루의 방도 꾸며야하기 때문에, 내 집을 아예 언덕 위로 옮겨버렸다.

동숲일기 3

4월 초 동숲 플레이 일기. 이번 “모여봐요 동물의 숲”은 정말 대단하다. 스크린샷을 찍을 새가 없었다. 정말 예쁘거나 의미 있는 스크린샷만 추렸다.


벚꽃 테마 너무 예쁘다. 다음 테마가 기대될 정도로.
밤에도 예쁜 벚꽃.
무 투기의 현장. 65만벨 모두 무에 넣었다.
파는 장면은 못 찍었지만. 고점을 놓쳐서 약 2배에 파는 데 만족.

원어-발음-번역 | 원어-번역 | 원어 |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