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Story

등대 in 마인크래프트

얼마 전에 아이패드 미니를 구입하고 난 뒤, 마인크래프트를 다운로드하여 재미있게 즐기고 있습니다. ㅎㅎ

지금 나온 아이패드용 게임들 중에서는 마인크래프트가 가장 재미있고 보람있는 것 같습니다. 나왔다고 하는 히트작들은 다 해봤지만, 역시 이것 만한 것이 없더군요.

PC버전이라면 모를까, 터치 인터페이스는 노가다가 심한 서바이벌 모드를 즐기기에는 부적합한 것 같고, 크리에이티브 모드는 할만한 것 같습니다.

마인크래프트에서 가장 만들고 싶었던 ‘등대’를 한번 만들어보기로 했습니다.

20140214-011741.jpg
일단 맨 먼저 이렇게 지반을 잡고…

20140214-011747.jpg
계속 쌓고 쌓아서

20140214-011753.jpg
이 정도까지 높이를 올렸지만, 이건 왠지 등대가 아니라 성 같아서 아예 맵을 새로 만들었습니다. 이건 영 위치도 맵의 맨 끝이라서 맘에 들지도 않고…

20140214-011757.jpg
그래서 이 맵으로 다시 시작합니다! 해안의 생김새가 마치 부산의 해운대를 연상하죠. 딱 해운대에서 태종대와 비슷한 위치에 등대를 지어보도록 하겠습니다.
등대는 좀 높은 곳에 위치해야 하므로, 지대를 조금 더 높였습니다.

20140214-011802.jpg
딱 저 위치가 좋을 것 같군요.

20140214-011806.jpg
그래서 이 위치에 올리기 시작합니다.

20140214-011811.jpg
크리에이티브 모드는 공중을 날아다닐 수 있어서 건축하기에 무지무지 편합니다. 위에서 보면 이렇게 생겼어요.

20140214-011817.jpg
그리고 문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문 주변만 벽돌로 만들어서 ‘여기가 바로 문이다!’라고 강조하는 느낌을 줬습니다.
사실 문은 PC판에 있던 철문을 쓰고 싶었는데, 모바일판에는 나무문 밖에 없더군요. ㅠㅠ 저 색깔과 나무문은 왠지 잘 맞지 않을 것 같아서 문은 아예 빼버렸습니다.

20140214-011822.jpg
여기까지 만들었고요.

20140214-011826.jpg
음 왠지 그냥 돌은 등대에 잘 안 맞는 것 같아서, 흰색 돌로 바꿔버렸습니다. 구글에서 등대로 검색하니까 전부 다 등대는 흰색으로 나오더라고요. 아무래도 어두운 밤에 불빛을 가장 잘 반사할 수 있는 색깔일테니까요.

20140214-011830.jpg
짜잔! 위에 머리까지 얹었습니다. 스크린샷 찍을때 버튼을 잘못 눌러서 스피커 음량이 이렇게 찍혀있네요;

20140214-011834.jpg
드디어 등대 완성! 맨 꼭대기에 첨탑까지 세웠습니다. 절에 있는 석탑의 맨꼭대기 첨탑이랑 비슷한 것 같아요.

20140214-011850.jpg
다른 각도에서 보면 이렇습니다.

20140214-011856.jpg
짜자잔

20140214-011900.jpg
그리고 본토와 등대가 있는 섬까지 다리도 짧게 만들어줍니다. 보다 리얼하게 나오죠?

20140214-011904.jpg
버튼을 제거하고 보면 이렇습니다.

20140214-011908.jpg
위에서 봐도 인상적이고

20140214-011912.jpg
아래에서 봐도 멋집니다. 원래 진정한 아름다움은 어느 각도에서도 보이기 마련입니다.

20140214-011917.jpg
그리고 맨 마지막 샷! 이제 이 등대를 기점으로 해서, 이 해변은 해운대와 비슷하게 꾸며질 예정입니다. 항구도 만들거고요. ㅎㅎ

진짜 재밌네요. 모바일판이 약간의 한계가 있어서 그렇지, 여전히 재미가 쏠쏠합니다.

하나포스 자료실

스크린샷(4)

추억의 하나포스(드림엑스) 자료실이 역사 속으로 사라질 예정입니다.

2001년의 신마전 에피소드 1부터 시작해서 2005년의 몽고침략기까지, 저의 게임 10개가 약 5년 간 하나포스 자료실에서 배포되었습니다. 그만큼 하나포스 자료실은 추억이 많이 담겨 있는 홈페이지입니다.

하나포스 자료실은 저 뿐만 아니라 RPG 만들기 툴로 게임을 만드는 분들의 성지였습니다. 이곳에 자기의 게임을 올려서 서로의 것을 해보고, 더 좋은 게임을 만들 수 있었죠. 아직도 그때 당시 다른 제작자님들의 명작들을 기억합니다. 데이드의 모험, 판타지 로케이션, 스타크래프트 RPG, 이터니티, 비욘드 더 월드 등… 정말 재미있고 하나하나가 주옥같은 작품이었습니다.

이 블로그에 댓글로 ‘멸성’님이 하나포스 자료실의 소식을 제보해주셔서 다행히 백업 기간이 끝나기 전에 백업 신청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제가 백업받을 것들을 세어보니 꽤 많더군요. 검색 결과가 나오지 않는 것을 제외하고서도 62건이 되었습니다. 하나포스 자료실가 유독 자료 유실 현상이 많이 생겨서, 이 중에서도 얼마나 백업을 받을 수 있을 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특히 신마전 에피소드 1과 싱글 바람의 나라 v10.0은 아예 목록에서 흔적도 없이 사라졌습니다.

옛날 생각이 나네요. 그때 당시 제가 얼마나 게임 만들기에 푹 빠져 있었는지를 알 수 있었습니다. ㅎㅎ

앞으로도 열심히 게임을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새로운 콜로서스 어드벤처

이미지 014

콜로서스 어드벤처는 2002년에 싱글 바람의 나라와 잃어버린 제국이라는 게임을 만든 후, 독자적인 세계관을 지닌 판타지 RPG를 지향하며 만든 게임입니다.

이 게임이 나온 지 벌써 11년이라는 세월이 흘렀습니다. 그 동안 컴퓨터도 게임도 많은 변화가 있었지요.

오랜만에 게임 공부 삼아 콜로서스 어드벤처를 다시 해보았는데, 너무 아쉬운 점이 많았습니다. 특히 밸런스 문제가 너무 심각합니다. 도저히 플레이를 할 수 없는 수준이더군요. 몽고침략기나 판타지 아일랜드에 비하면 세계관이 너무나도 부실해 보입니다.

하지만 이 게임의 기본 컨셉과 확장 가능한 세계관은 마음에 들어서, 이 게임을 새롭게 바꾸어나가고 있습니다. 굉장히 소박한 작업이 될 것 같습니다.

일단 이 스크린샷에 보이는 지형은, 맨 처음에 시작하는 마을의 새 버전입니다. 물론 건물과 시설이 들어서지 않고 지형만 그린 버전입니다. 전작의 휑했던 마을과는 판이하게 다르지요?

아무래도 바탕이 되는 콜로서스 어드벤처의 구성이 부실하다 보니, 그렇게 완벽한 작품까지 되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역시나 한계가 있겠죠.

일단 지금은 콜로서스 어드벤처의 클래스와 아이템 모두 개편을 완료했으며, 전투 시스템도 전부 바뀌게 될 것입니다.

이 작품에서는 RPG 만들기 2000의 틀 안에서 액션RPG를 얼마나 완성시킬 수 있는 지를 도전해보고 싶습니다. 오랜만에 만드는 게임인 만큼, 감회가 새롭습니다.

판타지 아일랜드 리메이크의 경우에는, 일단 콜로서스 어드벤처 새 버전 완성까지 보류해두기로 했습니다. 콜로서스 어드벤처 새 버전은 판타지 아일랜드 리메이크를 위한 습작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오랜만에 열어본 RPG 만들기 2000

이미지 013

제가 만든 게임들의 리뷰를 다 쓰기로 했으니, 오랜만에 콜로서스 어드벤처도 다시 해보았습니다.

그런데 너무 주인공의 소득에 비해 아이템/스킬의 밸런스가 너무 맞춰져 있지 않더군요. 신마전, 판타지 아일랜드도 밸런스가 잘 맞는 편이 아니라서 힘들었지만 그래도 할만 한 정도였습니다. 몽고침략기는 말 할 것도 없었고요.

콜로서스 어드벤처는 이대로 도저히 플레이하기 불가능하다고 판단하여, 아이템의 가격과 능력치 등에 대해 수정을 가하게 될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잘 만든 편이라고 생각하는 판타지 아일랜드와 몽고침략기 보다는, 콜로서스 어드벤처같이 아예 못 만든 작품들이 수정하기 더 쉬운 것 같습니다. 가차없이(?) 수정할 수 있으니까요!

일단 지금은 아이템 가격과 능력치 밸런스를 맞추는데 초점을 두겠지만, 잘못 하다간 게임을 송두리째 바꾸게 될 수도 있을 것 같아요. ;ㅅ;

이거 때문에 오랜만에 RPG 만들기 2000을 다시 설치하고 실행해봤는데, 윈도 8.1 태블릿 서피스에서도 이질감 없는 UI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거 원 반갑군요. 저도 얼른 저만의 게임 제작 툴을 만들어야 할텐데. 판타지 아일랜드 리메이크판도 기존의 RPG 만들기 툴로는 제 욕구를 모두 만족시킬 수 없거든요.

너무 일을 크게 벌리는 건 아닌가 자꾸 생각이 듭니다. 껄껄껄.

원어-발음-번역 | 원어-번역 | 원어 |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