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Works

판타지 아일랜드 1 리뷰

제가 만든 게임을, 오랜만에 제가 직접 해보기로 했습니다. 저의 작품을 돌아보며, 앞으로 어떤 프로그램을 만드는 것이 좋을지 생각해보기 위함입니다.

신마전 에피소드 1부터 몽고침략기까지, 저는 수많은 게임들을 만들어냈지만 이를 전부 플레이해보지는 않았습니다. 24세가 된 지금, 저는 플레이어의 입장에서 이 게임들을 경험해보고자 합니다.

오늘은 제가 만든 자유형 게임 중 가장 완성도가 높다고 자부했던, 판타지 아일랜드 1을 해보았습니다. 이 작품은 제가 14세 때 만들었던 작품입니다. 이 작품과 판타지 아일랜드 2를 마지막으로, 자유형 게임은 그만 만들게 되었고, 기획 스토리형 작품인 몽고침략기를 만들게 되지요.

F1

싱글 바람의나라 증보판도 만드셨던 고수이박사님이 만들어주신 판타지 아일랜드 1 타이틀 화면. 그 때는 아무렇지도 않게 봤는데, 지금 다시 보니까 조금 무섭네요. 그리고 저기 ‘New Heros’가 아니라 ‘New Heroes’죠. 여기서도 오타가 발견되었네요.

F2

게임 플레이를 진행하는데 그다지 상관 없는 제이슨과 스펠레온의 ‘사마 제거 작전’으로 게임의 막이 열립니다.

F3

F4

판타지 아일랜드 1의 최종보스인 사마의 방은 스위치 두개 누르니까 아주 쉽게 열립니다. 헐.

F5

제이슨: “우리를 애송이로 보지 말라능! 이야아아아아아아압!!”

F6

사마 : (피식) “반사” “다크 홀더나 먹어랏 크크크”
다크 홀더는 판타지 아일랜드 1의 클래스 중 하나인 샤먼의 최고 기술인데, 여기에 오프닝의 주인공 제이슨과 스펠레온이 한방에 가버립니다. 껄껄. 지금 제가 판타지 아일랜드를 리메이크한다면, 이렇게 시원찮게 만들지 않았을 거예요. 연출력이 너무 부족했다고 봅니다. 몽고침략기에서 그나마 이런 오글거리는 연출이 개선되기는 하는데…

F8

네, 판타지 아일랜드 1의 최종 목표는 판타지 아일랜드에 서식하는 절대악인 ‘사마’를 물리치고 신이 내린 선물을 받는 것입니다. 원래 판타지 아일랜드 1은 완전한 자유도를 추구해서 스토리를 넣지 않으려고 했지만, 그러자니 너무 붕 뜨는 느낌이 들어서 억지로 우겨넣게 되었지요.(…) 그렇게 되다 보니, 이런 오글 연출의 참사가…

F9_0

판타지 아일랜드 1에는 9가지의 클래스가 있습니다. 파이터, 아쳐, 크로스보우맨, 매지션, 피스트, 샤먼, 드루이드, 시프, 몽크. 아쳐와 크로스보우맨, 매지션과 샤먼은 도대체 왜 나누어놨느냐고 의문이 들 수도 있지만, 딱히 신경쓰지 맙시다
이 중에서 끌리는 대로, 샤먼을 고르도록 하겠습니다. 초반 체력이 적어서 초반에 굉장히 고생하고, 후반에는 강한 공격력으로 뒤늦게 전성기를 맞는 피곤한 클래스입니다.

F9_1

맨 처음에는 로랜시아 마을에서 시작합니다. 전작들과는 달리, 판타지 아일랜드 1에 나오는 마을들은 꽤 특성이 있습니다. 로랜시아 마을은 풍요로운 평원, 겐츄럴 마을은 활발한 항구, 레이든 마을은 낭만이 넘치는 곳.
일단 초반에는 로랜시아 마을에서 할 수 있는 퀘스트를 최대한 클리어해서 레벨을 빠르게 올리도록 합니다. 먼저 가장 쉽게 할 수 있는 퀘스트가 바로, 길 잃은 할아버지 찾기.

F9_2

할아버지를 찾으니, 할아범(?)이 인벤토리 창에 들어와있습니다. 음?

F10_0

퀘스트는 퀘스트, 초반에는 슬라임이나 사냥해줍시다! 슬라임을 하나씩 톡톡 잡다보면 금방 레벨 5~7에 이르게 됩니다. 그 후 조금 더 발전된 공격 마법을 배웁니다.

F10_1

발전된 공격 마법을 배웠으면 오크 사냥을! 오크 사냥터에서는 꽤 오랫동안 머물러야 합니다. 다음 사냥터가 바로 고블린, 고스트 쪽인데, 샤먼은 특유의 저체력 특성(…)이 있어서 고블린이나 고스트한테는 한방에 죽습니다. 흑흑. 힘을 길러야 해요. 약 레벨 15 정도까지는 근성으로 여기서 버텨야 합니다.
지금 보니 화면 왼쪽 위에 HP/MP GAGE라고 쓰여 있는데, HP/MP GAUGE라고 쓰는 것이 맞습니다.

F11_0

저 같은 경우, 레벨 15까지 근성으로 오크를 잡으며 버텼습니다. 그 후 트랜드럴 마을 선착장에서 1000파로의 거금(!)을 주고 인다스 섬으로 떠납니다. 판타지 아일랜드 1은 초반에 들어가는 돈도 산더미인데, 주는 돈이 너무 적어서 1000파로는 참으로 귀중합니다. 이 게임을 리메이크하게 된다면, 물가 안정부터 할 것 같습니다.

F13

특히 스킬 배울 때 수업료가 정말 가관입니다. 제가 레벨 15일 때 전재산을 긁어봐야 1만 파로 남짓인데, 고스트 스톰 하나 배우면 무기/방어구 및 포션을 살 돈이 없습니다.(…) 허허허.

F16_1

이런 돈을 마련하기 위해 2차 직업이라는 시스템을 이용하기도 합니다. 광산에서 노가다를 하다 보면 광물을 얻을 수 있는데, 그 수입이 그렇게 많지는 않지만 포션값 정도는 할 수 있습니다.
지금 제가 보기에는 최악의 시스템입니다. 감동도 재미도 없는 시스템. 손가락이 아프고 엔터 키만 닳지요. 리메이크하게 된다면, 2차 직업 시스템도 전면 보완 혹은 폐지하게 될 것 같습니다.

F12

인다스 섬에 도착! 인다스 섬은 눈으로 뒤덮여, 극지방을 연상케 하는 동네입니다.

F14

인다스 마을의 소년. 얼음판 깔고 자면 입 돌아가요.

F15

인다스 섬에는 조금 숙련된 초보자들이 사냥하기에 좋은 던전 두 곳이 있습니다. 고블린과 골렘들이 마구마구 튀어나오는 곳이죠.

F16_0

저는 인다스 섬에서 고블린을 잡는 것이 원활하지 않아, 샤먼 특유의 소환수도 불러내고 용병도 고용했습니다. 검사와 궁사 모두. 용병 고용비도 꽤 만만치 않습니다. 후반에야 돈 수급이 원활하지만 지금은 영…

F17_0

검사와 궁사는 모두 스킬을 배울 수 있는데, 검사는 파이터의 기술을 거의 그대로 다양하게 배울 수 있는 반면, 궁사는 멀티플 샷이 유일한 스킬이며, 이것도 수련을 해야 레벨을 올릴 수 있습니다. 그나마 그 수련마저도 2차 직업과 같이 엔터 노가다를 해야 합니다.(…)

F17_2

F17_1

빗나가는 확률이 명중 확률보다 더 많아서 하다보면 꽤 열 받습니다. 게다가 명중을 해도 항상 수련도는 1씩 올라가고… 수련도는 100을 전부 다 채워야 멀티플 샷이 1 레벨 올라갑니다.

F18_0

그렇게 레벨업을 하다 보니, 본 캐릭터는 레벨 28, 검사와 궁사 용병도 비슷하게 맞추게 되었습니다. 여기까지 하는데도 굉장히 지치네요. 다른 게임은 재미라도 있으면서 지치는데, 판타지 아일랜드 1은 그런 접착제 같은 것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오히려 싱글 바람의나라가 더 재미있던 것 같기도 하고요.

F18_1

본 캐릭터의 스킬은, 오프닝에서 사마가 사용했던 다크 홀더까지 쓰게 되었습니다. 전체 마나의 절반이나 잡아먹는 괴물같은 스킬. 다행히 데미지도 굉장해서 밸런스는 얼추 맞는 것 같습니다.

F19

마지막으로 제가 들른 마을은 레이든 마을. 낭만이 넘치는 곳 답게, ‘비틀비틀 밴드’가 상시 공연 중.

F20

레이든 마을의 선착장은 폐‘쇠’되어 들어갈 수가 없습니다. 이 마을의 항로는 판타지 아일랜드로 향하는 배편 뿐인데, 모종의 이유로 폐쇄되었지요. 판타지 아일랜드로 가려면, 해저터널을 통해서 가야 합니다.

총평
저는 그 때 당시 나름 자부심 있는 게임이라고 생각해왔는데, 실제로 해보니 참 흠이 많아 보입니다. 역시 세월이 많이 흐른 탓인걸까요.
그러면서도 리메이크하고 싶은 욕구가 가장 큰 게임입니다.
서둘러 뭐라도 만들어야겠다는 생각만 들게 되는군요.

신마전 에피소드 1 리뷰

제가 만든 게임을, 오랜만에 제가 직접 해보기로 했습니다. 저의 작품을 돌아보며, 앞으로 어떤 프로그램을 만드는 것이 좋을지 생각해보기 위함입니다.

신마전 에피소드 1부터 몽고침략기까지, 저는 수많은 게임들을 만들어냈지만 이를 전부 플레이해보지는 않았습니다. 24세가 된 지금, 저는 플레이어의 입장에서 이 게임들을 경험해보고자 합니다.

오늘은 이들 중 첫 번째 작품인 신마전 에피소드 1입니다. 신마전 에피소드 1은 제가 11세였을 때 만들었던 작품입니다. 지금으로부터 딱 13년 전에 만들었네요. 세월이 참 많이도 흘렀습니다.

K-1
RPG 만들기 2000에서 기본으로 제공하는 배경화면에 대충 그림판으로 그려낸 메인 화면. 저거 한자도 틀렸죠.

K-2
리안은 학생인가봅니다(?) 지금 봐도 참 잘 생긴 리안이.

K-3
내 이름은 데몬! ㅎㅎ… 나랑 싸우자!

K-4
그래! 얼마든지!
…어라?

K-5
파이널 판타지에서 주로 사용되었던, 정통 일본 RPG의 턴 방식 전투. 역시 도망은 못칩니다. 들어올 때는 마음대로였겠지만, 나갈 때는 아니란다

K-6
“데몬‘궸’ 6 데미지를 주다!!”
RPG 만들기 2000의 전투화면에서 유난히 한국어 조사가 깨지는 버그가 있었는데, 지금은 고쳐졌으려나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전투가 끝난 후…

K-7
전형적인 악당의 대사: 작전상 후퇴다!!!

K-8
신계 영혼의 선택을 받은 용사 리안이. “아, 그래요? 그럼, 저는 선택받은 용사군요!!”

K-9
땀구멍이 어디 있는지는 모르지만, 이모티콘으로 땀을 보여주는 신계 영혼씨.

K-10
맨 첫 마을, 아리스 마을로 워프. 잊고 있었지만, 여기가 신계라고 합니다. 딱 특이한 것이라고는, 마을이 하늘에 떠있는 것 같은 느낌이라는 것? 이 마을을 만들 때, 여러가지 세심하게 신경을 썼어야 했어요.
그리고 이 마을에 워프되었을 때, (게임 전반적으로 그러하지만) 그 다음 퀘스트로 이어지는 끈이 없다는 점이 가장 아쉽군요. 사실 13년 만에 이 게임을 해보는 저도 헤맸습니다.

K-11
맵에 그려진 캐릭터의 얼굴은 꽤 까만데, 대화창에 나오는 얼굴은 뽀사시하군요? 맨 처음 리안의 모험에 든든한 자금줄이 되어주시는 아리스 마을의 주민님. 이 분은 그래도 꽤 초반 플레이에서 비중이 있는 편이라, 이름을 지어줘도 되었을텐데, 조금 아쉽습니다.

K-12
아리스 마을 복합상점 내부. 이상하게도 NPC들의 머리가 벽에 가려져있군요?

K-13
슬라임은 산성 액체로 되어 있는 생물로 알고 있는데, 고기가 있고 이걸 먹을 수 있다니!

K-14
또다시 아리스 마을에 나타난 데몬. 다른 NPC들처럼 머리가 잘렸다. 맨 처음의 아리스 마을 주민 아저씨의 집 안인데, 배경이 뭔가 구리구리하다(?) 데몬이 나타나면 항상 이런가보다.

K-16
든든한 티티군의 합류! 티티는 신마전 시리즈의 두번째 히어로이며, 이 친구도 리안 못지 않게 개그 캐릭터입니다.
“나랑 같이 마계들을 퇴치하자!”

K-15
아니, 겨우 합류했을 뿐인데 벌써 레벨 10… 더구나 리안은 아직 레벨 1입니다.

K-18
그리고 첫 히로인 레이와의 만남. 지금 제가 다시 신마전을 만든다면 리안-레이 러브라인을 만들어줄텐데(?)

K-19
레이 구출 퀘스트를 완수하자, 레이의 어머니는 쿨하게 리안에게 레이를 맡깁니다. 겉으로만 그러신건가.

K-24
그리고 시간이 흘러흘러, 남부 왕국의 왕자가 요청한 ‘킹 고스트 처치’! “나는 킹 고스트다. 너를 없애주마.”

K-26
신마전의 두번째 히로인, 위치와의 갑작스런 만남. 위치는 레이와는 달리, 꽤 시크한 말투를 사용하는 점이 특징입니다.
“같이 싸웁시다!”
“누구시죠?”

K-27
“설명은 나중에 하죠.”

K-29
정신 없이 싸웠는지, 나중에서야 이름을 밝히네요.

K-30

K-31
유명한 마법사라니, 위치는 리안 일행을 만나기 전까지만 해도 신계에서 꽤 잘 나가던 모양입니다. 잘 나가고 있었다면 굳이 모험을 떠나지 않고 부귀영화를 누릴 수 있었을텐데, 무슨 이유에서 나섰을까?

총평
정말 말도 안 되는 스토리에, 이상한 맵 배치까지 거슬리는 것이 많았던 작품입니다. 그러나 11세의 내가 어떤 생각을 하는지 다시 볼 수 있어서, 흐뭇했습니다.
정말 아쉬운 점은, 내가 지금 소장하고 있는 신마전 에피소드 1이 베타 버전이라는 점입니다. 완성판을 받으려고 드림엑스 자료실(구 하나포스 자료실)에 들어가봤건만, 세월이 흐른 탓인지 다운로드 링크가 깨져있었습니다. 여러모로 아쉬움이 많이 남는군요.

Organizing File System 소스 코드 공개

올해 봄학기에 고급컴퓨터공학설계1을 들으면서 만든 파일 시스템입니다. 이름은 Organizing File System(이하 OFS)입니다. FUSE(Filesystem in USErspace) 기반이고요. 반드시 FUSE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D

OFS는 파일 관리의 편의를 위해 같은 확장자를 같은 폴더 내의 심볼릭 링크로 보여주는 파일 시스템입니다. OS X의 Finder에 나오는 스마트 폴더 기능과 유사합니다.

현재 OFS에 들어가는 모든 파일과 디렉토리, 파일 시스템 정보는 모두 ‘메모리’에만 상주하게 되어 있습니다. 구현의 편의를 위해서 이렇게 만들었는데요, 차기 버전에서 실제 저장 장치에도 저장되도록 판올림하겠습니다.

조금 더 다듬어서 올리려고 했는데, 요즘 하도 바빠서 소스 코드를 차마 다듬지 못했습니다. ㅠㅠ 아직 주석도 너무 적어서 이해하기 어려울 수도 있고, 버그가 있을 수도 있습니다.

너무 다듬어지지 않은 버전이지만 성급하게라도 올린 이유는, 더이상 업로드를 미루다가는 오히려 OFS를 다듬는 것이 늦어지지 않을까 두려워서입니다. 중간시험과 대학원 입시가 끝나면 다시 다듬어서 공식 공개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현재 버전 소스 코드는 구글 코드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 링크를 따라가세요. :D

http://code.google.com/p/organizing-file-system/

PC용 파워트윙(PowerTwing) 프리뷰

  파워트윙은 두 가지 의미가 있습니다. 첫째로 -wing이라는 접미사를 보시면 알겠지만, Java Swing 기반으로 만든 강력한 트위터 어플리케이션이라는 뜻입니다. 둘째로는 이 어플로 신나게 트위터를 할 파워 트위터리안 잉여 분들을 뜻합니다.

  크로스 플랫폼 트위터 어플리케이션, 파워트윙(PowerTwing)의 프리뷰 버전이 완성되었습니다. 학기 중에 어떻게든 만들어보려고 노력했습니다만, 일단 학기 중에는 이 정도가 한계네요. ㅠㅠ

  지금 프리뷰 버전에서는 트위터의 기본적인 기능을 쓸 수 있는 정도이지만, 그 마감도가 제가 만족하는 선에 미치지 못하기 때문에 아직 인터넷에 공개하지 않겠습니다. 시험이 끝나고 6월 말~7월 초가 되면 그 때 첫번째 베타 버전을 내놓을 예정입니다. 시험이 끝나도 학회도 가야 하고 공모전도 준비해야 하니, 개발을 위한 시간이 여의치 않군요.

  6월 말~7월 초에 첫번째 베타, 7월 중순에 두번째 베타에 이어, 7월 말에는 첫번째 PC 정식 버전을 내놓을 예정입니다.


** PowerTwing의 특징

– Java Swing 기반

– Windows, OS X, Linux 등 Java Virtual Machine이 설치된 모든 운영체제에서 사용 가능

– 손쉬운 단축키 기능

– 군더더기 없는 UI

– 빠른 타임라인 갱신 (User-streaming) : 베타 버전에서 지원 예정

– More Powerful Things…

SKKU iCampus for Mac v1.2.2

* 다음 기능이 개선되었습니다.

– 소스 코드가 이번 버전부터 공개됩니다.

– 여러 가지 알려진 문제가 수정되었습니다.

* 이번 버전부터 이 어플리케이션은 Snow Leopard(v10.6.x), Lion(v10.7.x)만 공식적으로 지원합니다. Leopard(v10.5.x)에서 사용하시려면 v1.2.1을 사용하십시오.

* 다운로드가 잘 되지 않던 문제를 해결하였습니다.

iCampus for Mac v1.2.2 다운로드: [icampus-for-mac-1.2.2.zip]

소스 코드 다운로드: [Github]

 

성균관대학교 iCampus를 이젠 Mac OS X에서도 들어갈 수 있다!

Copyleft 적용된 프로그램이구요, 많은 분들이 다운받으셔서 도움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학생들에게 거만한 iCampus 사이트가 정신차려서 Mac OS X을 지원하는 그 날까지 써주시면 되겠습니다. :)
이젠 아이캠퍼스에 들어가기 위해 Windows를 따로 설치하는 일은 없기를!
* 참고 : 강의보기 등 ActiveX 모듈이 필요한 기능은 지원되지 않습니다.
< Lion 설치법 >
(1) iCampusForMac_v1.2.2.zip 파일을 더블 클릭하여 압축을 푼다.
(2) Finder를 실행한다.
(3) Finder의 좌측 메뉴에 있는 ‘응용 프로그램’ 폴더에 iCampus 프로그램을 넣는다.
< Snow Leopard 설치법 >
(1) iCampusForMac_v1.2.2.zip 파일을 더블 클릭하여 압축을 푼다.
(2) iCampus 프로그램을 바탕화면 하단의 독에 있는 “응용 프로그램” 폴더에 넣는다.
 

Mountain Lion에서 “확인되지 않은 개발자가 배포했기 때문에 열 수 없습니다”라는 에러 메시지가 발생했을 경우 (2012.12.9 추가)

 

Mac OS X 10.8 Mountain Lion부터 애플리케이션 배포에 대한 보안이 강화됨에 따라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애플의 방침에 따르면, 매년 회비를 납부하여 애플 개발자로 등록하면, 그 프로그램의 개발자에 대한 정보를 보증합니다. 이 때문에 애플에 등록되지 않은 개발자의 애플리케이션이 함부로 실행되지 못하게 막은 것 같습니다.

이 메시지가 나오는 것을 막으려면,
‘시스템 환경설정 => 보안 및 개인 정보’에 들어가셔서
‘다음에서 다운로드한 응용 프로그램 허용:’에서 ‘모든 곳’을 선택하시면 됩니다.
원어-발음-번역 | 원어-번역 | 원어 | 닫기